봄철 꽃가루 알레르기, 알고 예방하자!
-꽃가루 알레르기 예방 10계명-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이라는 말 요즘 자주 들으셨지요. ‘봄이 왔는데 봄 같지가 않구나.’라는 말로 옛 한나라의 미녀 왕소군이 지은 시구절에 나오는 말이지요. 왕소군은 흉노족에게 시집을 간 후에 마음이 울적해 그 곳에서는 봄이 와도 봄을 느낄 수가 없다는 의미로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이라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요즘 문자 그대로의 의미로 춘래불사춘이라는 말을 사용하고 있지요. 3월 한달 내내 춥고 눈오고 비오는 날이 더 많고, 4월인 지금도 선뜻 기온이 풀리지 않아 봄은 달력상으로만 우리에게 다가온 듯한 느낌이 듭니다.

그래도 춥고 긴긴 3월을 견뎌내니^^;드디어 봄이 조금씩 오는 것 같네요. 서울의 개화시기가 4월 8일로 며칠 남지 않았어요. 4월 중순이 되면 벚꽃 개화가 절정을 맞아서 드디어 진짜 봄을 즐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 햇살과 꽃내음이 가득한 거리를 맞이하고 싶어서 설레는데요.

그런데 마냥 이 봄을 즐길 수 없는 분들이 계실 것 같습니다. 바로 ‘꽃가루 알레르기’ 때문에 매년 봄마다 고생하시는 분들이죠. 오늘은 ‘꽃가루 알레르기’에 대해서 알아보고, ‘꽃가루 알레르기’를 이겨내는 방법을 소개할까해요. 모두 함께 고고고~ 후비고~^^;



‘꽃가루 알레르기’란?

인간이 후손을 남기고 싶다면? 남녀가 직접 만나서 거사(혹은 수정)를 치르면 인간은 자손을 남길 수 있습니다. 그러나 꽃과 같은 식물은 움직일 수가 없지요. 이들은 수정을 위해 벌의 힘을 빌지만, 어떤 꽃들은 꽃가루를 바람에 대량으로 날려서 수정을 하기도 합니다. 곤충의 힘을 빌어 수정하는 꽃을 충매화, 꽃가루를 날려 수정하는 꽃을 풍매화라고 하지요. 벚나무,개나리,진달래 장미,목련 등의 우리가 잘 알고 있는 꽃은 나비가 꽃가루를 날라주는 충매화로 꽃가루 알레르기의 원인과는 거리가 멀답니다.

꽃가루는 번식을 위해서 꽃에서 만들어지는 15∼75μm(마이크로미터·1μm는 100만 분의 1m) 크기의 작은 입자입니다. 꼭 봄이 아니라도 시기마다 꽃가루는 날리며, 나무 꽃가루의 알레르기가 가장 많습니다. 대표적인 나무는 오리나무, 자작나무, 삼나무, 느릅나무, 소나무 등입니다.

꽃가루는 우리 몸에 들어와서 어떻게 하길래 우리 몸에서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는 걸까요? 사람의 기관지의 지름은 5μm보다 작습니다. 그런데 번식을 위해서 꽃에서 만들어지는 꽃가루는 15∼75μm(마이크로미터·1μm는 100만 분의 1m) 크기의 작은 입자입니다. 우리 몸에 들어오는 꽃가루는 너무 크지도 너무 작지도 않아서 우리 몸의 눈,코,구강 점막에 부딪혀서 붙은 채로 자극해 알레르기 증상을 유발하는 것이지요.

콧물, 재채기, 코막힘, 가려움증, 눈물, 기침, 가래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알레르기 비염이나 결막염, 천식 등이 꽃가루로 인해서 유발되는 알레르기 증상입니다.






꽃가루 알레르기 예방하기

겪는 사람에게는 지긋지긋할 꽃가루 알레르기. 어떻게 해야 예방하고 완화할 수 있을까요? 이진한 의사(및 기자)가 제시한 '꽃가루 알레르기 예방 10계명‘은 다음과 같습니다.

꽃가루 알레르기 예방 10계명

① 꽃가루가 심하게 날리는 시기에는 실외 활동을 줄인다.
② 창문을 닫고 가능하면 공기정화기를 틀어 놓는다.
③ 외출 시 안경, 마스크를 착용한다.
④ 운전 중에는 창문을 닫고 에어컨을 가동한다.
⑤ 귀가 시 옷을 털고 손을 씻은 후 실내로 들어온다.
⑥ 낮에는 침대를 천으로 덮어 놓는다.
⑦ 빨래를 밖에 널지 않는다.
⑧ 알레르기 증세가 있는 환자는 잔디 등 풀을 깎지 않는다. ⑨ 저녁에는 샤워를 한 후 잠자리에 든다.
⑩ 꽃가루가 유행인 지역으로의 여행을 삼간다.

음. 조금 뻔해보이지만 사실 실천을 하기는 쉽지 않지요. '꽃가루가 유행인 지역으로의 여행을 삼간다' 같은 사항은 지키기가 힘들잖아요. 그러나 꽃가루 알레르기는 예방이 최선의 해결책이기 때문에 위의 10계명을 지키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꽃가루 알레르기는 균이 들어오면 물리쳐서 회복하는 병이 아니라 꽃가루가 몸에 붙어 점막을 붓게 하고 알레르기 증상을 일으키는 것이기 때문에 약을 이용한 치료로는 한계가 있거든요.

알레르기를 예방하기 위해서 코속에 필터를 넣어 꽃가루를 걸러내는 기발한 발명품들도 나와있지만, 아직 상용화가 되려면 멀었지요.ㅎㅎ 어서어서 상용화가 되어서 알레르기 환자들도 코필터 하나 챙기고 든든한 마음으로 꽃놀이 가는 날이 왔으면 좋겠네요~

그럼 모두 좋은 봄 되세요.^^

  


-작성 : 하루에 과학 한잔 편집부 (http://joyd.tistory.com)-

Posted by 하루에 과학 한 잔 더사이언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