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기세포로 청각 다시 찾는다
                                      스탠퍼드대 신근우 박사 셀 5월14일자에 소개





줄기세포를 청각세포로 만드는 방법을 재미 한인 과학자가 세계에서 처음으로 알아냈다.

미국 스탠퍼드대 의대 줄기세포연구소 신근우 박사는 “쥐의 줄기세포를 청각 기능에서 핵심 역할을 하는 달팽이관의 유모(有毛)세포로 성장시키는 방법을 찾았다”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학술적 가치를 인정받아 과학저널 셀 5월 14일자가 소개했다.

유모세포는 머리카락 같은 돌기를 이용해 주변의 소리(진동)를 감지한 뒤 이를 전기적인 신호로 바꿔 뇌에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청각세포는 여러 가지 감각세포 가운데 유일하게 줄기세포로는 만들지 못해왔다.

신 박사팀은 쥐의 배아줄기세포와 유도만능줄기세포(iPS)를 외배엽 세포로 만들었다. 그리고 여기에 ‘FGFs’라는 섬유세포 성장인자를 첨가해 유모세포로 성장시켰다. 이렇게 분화된 유모세포는 소리를 감지해 전기적인 신호를 발생시켰고, 전자현미경으로 관찰한 결과 실제 쥐에서 추출한 유모세포와 형태도 비슷했다.

신 박사는 “유모세포는 한 번 손상되면 다시 재생되지 않는다”며 “이번 연구가 유모세포가 손상되는 원인을 밝히고 치료 약물의 효능을 시험하는데 사용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먼 미래에는 유모세포를 이식해 청각을 잃은 환자를 치료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영혜 동아사이언스 기자 yhlee@donga.com

---------------------------------------------------------------------------------------------------------------
앞으로는 소리를 못듣는게 더 어려워지겠네요 하하.
없으면 그 빈자리가 확실하게 다가오는게 바로 소리인데, 이제 그 소리의 영역까지 치료하게된 과학,
정말 과학은 참 대단한거에요 그렇죠?
줄기세포로 맑고 아름다운 소리를 누리는 그날까지 우리모두 오래오래 살자구요 ~^^

Posted by 하루에 과학 한 잔 더사이언스